주4일제를 꿈꾸는 할당냥이의 소확행

★★★







평범한 직장인의 일기장을 들여다 본 것 같은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퇴사하기 전 샘숭맨이었다. 아니 샘숭우먼이라고 하는 게 맞겠지. 대학에 들어가자마자 취업 준비를 하고 수백 장의 자소서를 쓰고, 또 수천 번 좌절한 끝에 비로소 사원증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도 그 후의 삶은 그녀를 점점 지쳐가게 만들었다. 회사를 위해 일하는 부품으로 살아가는 느낌을 받은 것이다.

 

마음시동 걸기

 

더는 생각만 하지 않기.

더는 결과를 재지 않기.

더는 나에게 상처 주지 않기.

더는 나를 몰아세우지 않기.

 

바보 같은 결정을 한다고 해도 지금보다 더 나빠질 건 없다. 그러니까 해보지도 않고 결과를 두려워하지 말자. 이미 충분히 상처를 받고 있는데, 나까지 나에게 상처를 주지 말자. 잘 견디고 있다고, 잘하고 있다고 토닥이며 내가 나를 사랑해주자.

 

 

그녀의 회사생활 일대기를 보면 만화 같다고 밖에 표현 할 수 없을 것 같다. 우연히 참여하게 된 TEDx삼성 모임에서 처음 사회자를 맡게 되는 그 일련의 과정들과 그 후의 일화들은 수줍은 여성이 발휘 할 수 있었던 용기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대단하다. 그 뿐만 아니라, 즉흥적으로 끌리는 일에 엄청난 실행력과 추진력으로 밀어붙였던 것이 그녀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준 원동력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본다.

 

다만, 그녀는 지금 이 순간에도 수백 수천 번 퇴사를 고민하고 있을 직장인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있다. 회사는 돈을 받고 기술을 습득할 수 있는 곳이라고 말이다. 회사에서의 영업이나 기획력, 마케팅, 브랜딩과 같은 기술들을 저절로 습득해서 그녀는 지금 하고 싶은 일을 할 때 적절하게 활용하고 있다.

 

공연 기획이나 강연 기획, 영상 디렉팅 경험 등 다수의 경험을 토대로 유명한 강연가나 교수가 되었을 줄 알았는데, 그녀는 여행도 다니며, 출판 경험을 토대로 출판사도 운영하고 글도 쓰고 있다고 한다. 스스로의 인생을 가만히 방치해 두지 않고, 항상 도전하는 저자를 응원하게 된다


하지만 이 책의 내용과 부제인 'YOLO 라이프'와는 다소 동떨어져 있다는 느낌이 들기에, YOLO에 꽂힌 사람이라면 굳이 이 책을 집어들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