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4일제를 꿈꾸는 할당냥이의 소확행

(출처 : 알쓸신잡3 11화 방송분 )



오랜만에 알쓸신잡3 본방사수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저녁 먹고 딱 쉬기 좋을 시간이다.

오늘의 여행은 충남 서산, 당진으로의 여행이었는데

나는 그들의 이야기 중에서


충청도에 있는 모든 카톨릭 신자들이

'해미읍성'이란 곳에서 죽음을 맞았다는 사실을 이야기 할 때

그리고 거기에 하나 보태어


일본의 '후미에 사건'을 짚어 주어

십자가 밟기를 통해

수많은 선교사들을 박해한 사실까지도

예로 든 것에 대해 적절했다고 생각했다.


물론 알쓸신잡의 패널들은

종교를 가지고 있지않은 무신론자가 대부분인 것 같았다.

믿음과 신념에 대한 인간의 시기에 대해 이야기 하며,

그리고 인간은 도대체 왜 그럴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종교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눈 것이다.



과학자 김상욱은 자신이 생각하는 종교에 대해 "종교는 인간이 해야 하는 가장 근본적인 합의를 가지고 있다. '왜 인간은 돼지보다 소중한가, 왜 다른 가축들을 죽여도 되는 권리를 갖는가'라는 질문에 종교 말고는 딱히 이유를 찾기 힘들다. 한순간에 종교를 걷어내기는 어렵다"며 사견을 밝혔다.  


이에 김영하 작가는 "종교는 없앨 순 없다"며 동의하면서도 "그 종교가 아니더라도 '넌 타락한거야'라고 박해할 게 아니라 '너는 안 믿는구나'라고 이해해줘야 한다"고 전했다. 


(출처 : 스포츠 조선 남재륜_기자)


이야기가 또 흐르고 흘러~

나중에 세계는 하나로 통합이 될 것이고, 훗날 보면

거기에 SF가 엄청난 공헌을 할 것이라는 것에는 매우 공감했으며,


모든 종교가 어우러질 수 있을까, 하는 측면에서 만큼은

나는 절대적으로 반대하는 입장이다.


종교는 박해되어도 안되겠지만, 섞여서도 안된다.

왜냐하면, 인간의 이미지로 신을 만드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가 재창조 할 수 없는 영역의 부분이라는 것에는

다들 인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누구라도






2018/11/29 - [TV/미드] - 워킹데드 Walking dead 시즌9 8화 감상후기











'TV > 예능'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쓸신잡3> 11화 방송 서산, 당진행 감상후기  (0) 2018.11.3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