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4일제를 꿈꾸는 할당냥이의 소확행




수성싸인펜으로 종류를 바꿔봤는데

글씨가 더 삐뚤게 써지는 것 같다.


그립감도 미끄럽고 불편해서

다음에는 고무 패킹이 달려있는 펜을 써볼까 한다.












에코 디자이너란?

폐현수막, 조개껍데기, 수입된 커피가 담긴 포대, 옥수수 전분. 모두 그냥 버려지거나 큰 가치를 갖지 못한 것으로 여겨지는 물건들이다. 하지만 디자이너의 손을 거치면 폐현수막은 농원 텃밭에서 식물을 재배하는 화분으로, 조개껍데기는 건축자재로, 커피 포대는 컵 슬리브로, 옥수수 전분은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도 가치를 인정하는 컵으로 재탄생한다. 모두 지구와 환경을 생각하는 에코디자이너(친환경제품 디자이너)들의 작품들이다.










에코디자인은 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환경오염물질을 최소화한다는 목적 하에 제품을 설계, 생산,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단순히 제품의 디자인을 만드는 것만이 아니라 제품이 폐기될 때까지를 내다보면서 환경적•생태적 측면을 고려하는 모든 디자인 활동이 여기에 포함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에코디자인은 1980년대 서구의 학자들로부터 개념정립이 시작됐으며 계속해서 의미가 확장되고 있는 분야다. 기본적인 에코디자인의 개념은 “제품 개발단계에서 제품의 전 과정적 환경측면을 고려하여 기존제품 대비 환경영향을 저감시키는 제품개발 활동”으로 정리된다.

에코디자이너는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이 2013년 11월 발행한 여성 유망직종 21개를 꼽은 ‘여성 유망직종 트렌드북’에 포함됐으며, 고용노동부는 2012년 에코디자인을 국가가 정한 전략산업직종으로 선정한 바 있다. 국가 기간전략산업직종 훈련은 구직을 준비 중인 비취업자를 대상으로 산업현장에서 요구되는 현장 맞춤형 전문 교육을 통해 현장 실무 능력배양과 예비디자이너의 취업역량을 높일 수 있는 고용연계형 프로그램이다. 국가 기간전략산업직종 훈련실시규정에 따라 기간산업직종 69개, 전략산업직종 40개가 선정되었고 이중 에코 디자인은 전략산업직종으로 분류되어있다. 이 프로그램은 교육비 및 교재비용을 전액 국비지원하며 교육장려금도 지급된다. 한국디자인진흥원에 교육과정이 개설돼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도 건국대, 아주대, 영남대, 포항공대 등 4개 대학을 에코디자인 특성화대학으로 선정해 에코디자인 관련 교재를 개발하고 현장실습교육을 통해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에코디자이너 - 버려지는 것들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다 (직업의 세계)


'손글씨 연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왼손글씨 연습 [006일차]  (0) 2018.11.13
왼손글씨 연습 [005일차]  (0) 2018.11.10
왼손글씨 연습 [004일차]  (1) 2018.11.07
왼손글씨 연습 [003일차]  (1) 2018.11.06
왼손글씨 연습 [002일차]  (0) 2018.11.03
왼손글씨 연습 [001일차]  (0) 2018.11.02

Comment +1





취미로 하더라도 하루하루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기록하고 싶었다.

그리고 제대로 올리고 싶어서 표지까지 만들어봤다.


몇일 쉬어서 그런지 다시 펜 잡기가 무척 어색했다.

손에 익을 때까지 틈틈히 써야지.











(출처 : 두산백과)





프레디 머큐리


영국의 록 보컬리스트. 록그룹(Queen)의 멤버로 프로그래시브 록·글램 록·하드

록·헤비메탈 등 다양한 장르의 록 음악을 구현했고, 4옥타브를 넘나드는 힘있는

보컬과 라이브 에서의 화려한 쇼맨십으로도 유명하다. 퀸의 멤버로 발표한

<어 나이트 앳 디 오페라>(A night At the opera)(1975)과

<더 게임(The game)>(1980), 솔로로 발표한 <미스터 배드가이(Mr.Bad Guy)>

(1985)등이 대표앨범으로 꼽힌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존 레논 [John Lennon] (두산백과)




존 레논(John Lennon) 1940년 10월 9일 잉글랜드 북서부의 항구도시 리버풀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알프레드 레논(Alfred Lennon)과 어머니 줄리아(Julia)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네 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이모인 메리 스미스(Mary Smith, ‘미미’라는 애칭으로 불림)의 가정

에서 자랐다. 어머니 줄리아는 재혼한 상태였지만, 레논에게 기타를 사주며 로큰롤 

음악을 가르쳐 주었다. 부모의 이혼과 교통사고로 인한 어머니의 갑작스런 죽음은

 그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2018/11/03 - [손글씨 연습] - 왼손글씨 연습 [002일차]


'손글씨 연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왼손글씨 연습 [006일차]  (0) 2018.11.13
왼손글씨 연습 [005일차]  (0) 2018.11.10
왼손글씨 연습 [004일차]  (1) 2018.11.07
왼손글씨 연습 [003일차]  (1) 2018.11.06
왼손글씨 연습 [002일차]  (0) 2018.11.03
왼손글씨 연습 [001일차]  (0) 2018.11.02

Comment +1



지식의 본질이란, 지식이 있으면 그것을 적용하는 것이고, 지식이 없으면

자신의 무식함을 자백하는 것이다.


- 공자 -



때로는 살아있는 것 조차도 용기가 될 때가 있다.


- 세네카 -



희망만을 먹고 사는 자는 죽을 것이다.


- 벤자민 프랭클린 -



당신의 젊은 시절 꿈꾸었던 것에 충실하라.


- 프리드리히 실러 -







군자는 작은 일에서는 진가를 알 수 없으나 큰일은 맡을 수 있고,

소인은 큰일은 맡을 수 없으나 작은 일은 잘 할 수도 있다.


- 공자 -



우정에서 가장 소중한 장식을 없애는 것은 바로 우정에서 존경심을

제거하는 것이다.


- 키케로 -



할 수 없을 것 같은 일을 하라. 실패하라. 그리고 다시 도전하라.

이번에는 더 잘해보라. 넘어져 본 적이 없는 사람은 단지

위험을 감수 해본 적이 없는 사람일 뿐이다. 이제 여러분 차례이다.

이 순간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라.


- 오프라 윈프리 -






2일차 이다.

오늘은 갑작스레 엄마가 방에 들어와서

왼손글씨 연습 중인 것을 들키고야 말았다.


또 '왜 쓰잘때 없는 짓을 하냐고' 핀잔을 들었다.


오기로라도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손글씨 연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왼손글씨 연습 [006일차]  (0) 2018.11.13
왼손글씨 연습 [005일차]  (0) 2018.11.10
왼손글씨 연습 [004일차]  (1) 2018.11.07
왼손글씨 연습 [003일차]  (1) 2018.11.06
왼손글씨 연습 [002일차]  (0) 2018.11.03
왼손글씨 연습 [001일차]  (0) 2018.11.02

Comment +0




청년기에는 기억이 가장 강렬하고 가장 오래 남기 때문에

기억에 특별세를 부과해야 한다.

그러나 무엇을 기억할 것인가를 선택 하는데 있어서는 

최고의 주의력과 선견지명이 필요한데,

청년기에 습득한 교훈은 평생 기억되기 때문이다.


- 쇼펜 하우어 -




좋은 책을 읽는 것은 과거 몇 세기의 가장 훌륭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과 같다


- 르네 데카르트 -




낡은 외투를 그냥 입고 새 책을 사라.


- 오스틴 펄프스 -










인생의 절반은 우리가 서둘러 아끼려던 시간과 관계된 무엇인가를 찾는데 쓰인다.


- 윌 로져스 -



나는 당신에게 러시아의 행동을 예측해 줄 수 없소. 그것은 불가사의 속의

미스터리로 포장된 수수께끼요. 그렇지만 아마 답은 있을거요.

그 답은 러시아의 국익이오.


- 윈스턴 처칠 -







쓰면서 어느정도 속도는 붙었지만

알아보기는 힘들다.

그래도 첫 째날 치고 이정도면

꽤 잘 쓴것 같아 마음에 든다.


(?)





2018/10/31 - [독서] - <왼손잡이의 뛰어난 우뇌 능력을 벤치마킹하라>





'손글씨 연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왼손글씨 연습 [006일차]  (0) 2018.11.13
왼손글씨 연습 [005일차]  (0) 2018.11.10
왼손글씨 연습 [004일차]  (1) 2018.11.07
왼손글씨 연습 [003일차]  (1) 2018.11.06
왼손글씨 연습 [002일차]  (0) 2018.11.03
왼손글씨 연습 [001일차]  (0) 2018.11.02

Comment +0